top of page

로지스퀘어, 로지스랩과 'MMP KOREA' 설립... 미들마일 모빌리티 추진

최종 수정일: 2023년 7월 5일


B2B 화물운송 기업인 로지스퀘어와 물류 IT 및 운송료 핀테크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있는 로지스랩이 전략적 사업 통합을 통해 미들마일 모빌리티 시장 개척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8월 29일, 이사회를 열어 양사 주식에 대한 포괄적 이전 방식을 통해 완전 모회사인 ‘MMP Korea’를 설립하기로 의결했다.

로지스퀘어는 연간 약 6만여건, 1,200억원 규모의 전국 운송을 수행하는 기업 물류 전문기업으로서 급변하는 미들마일 시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데이터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으로 혁신해 나가기 위하여 로지스랩과의 전략적 통합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새로 설립되는 MMP Korea는 로지스퀘어와 로지스랩 외에, 마스오토와 합작 설립한 자율주행 트럭 기반의 간선 운송사인 [마스로지스] 또한 자회사로 편입하게 된다. 또한 앞으로 전국의 우량 물류기업들을 차례로 인수하여, 미들마일 전 영역에 걸친 사업 도메인의 확대와 볼트온(Bolt-on) 성장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로지스랩이 자체 개발중인 AI 기반의 자동배차 시스템 ‘모빌리코’와 통합 운송관리 플랫폼 ‘카고매니저’의 확대 적용, 운송데이터 기반 대안신용평가 모델인 ‘카고크레딧’의 상용화, 공급망 금융과 페이먼트 사업인 ‘카고페이’의 사업다각화 등을 추진함으로써, “매출과 이익이 함께 성장하는 최초의 미들마일 모빌리티 기업”이 될 것이라 밝혔다 . 한편, 로지스랩의 전략적 투자자인 SK에너지, KB캐피탈 또한 MMP Korea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MMP Korea의 김병록 대표는, “모빌리티의 관점에서 본다면, 미들마일 시장은 라스트마일의 5배가 넘는 규모이며 국내 운송시장은 물론 그 수 십, 수 백배의 국제 물류 시장으로도 개념이 확장될 수 있다”면서, “이러한 성장 전략의 신속한 실행을 위해 외부 투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s://platum.kr/archives/192038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bottom of page